아마도 대부분의 한국분들은 이 곡을 모르실 것이라 봅니다.

 10년 전쯤이었을까 인터넷의 비공개 커뮤니티에서 알게 된 형님에게서 소개를 받은 곡인데 처음 들을 때부터 이상하리만큼 끌리는 멜로디여서 아직까지도 휴대폰에 넣고 다니며 듣고 있는 곡입니다.


 그 형님이 당시 원주에 있는 미군부대 내의 바(BAR)를 위탁운영하셔서 자주 들를 기회가 있었는데, 그 덕에 현지인들이 좋아하는 음악들에 대해서 많이 알게 되면서 느꼈던 점은 확실히 한국사람들과의 대중적인 취향의 차이가 꽤 나더라는 겁니다.  현지인들이 선호하는 음악을 한국사람들에게 들려주면 별 감흥이 없어 보이고, 반대로 한국사람들이 선호하는 음악을 들려주면 그들은 눈만 멀뚱멀뚱 하더하는 겁니다.  정말 재미있죠.  물론, 그 와중에도 크지는 않지만 분명 선호도의 공통분모는 있습니다.


 이 곡이 그렇습니다.  대부분의 한국사람들은 심심하다고 하는 편입니다.


 저는 꽤 좋아하는 곡입니다.

 

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
신고

'BLOG > MUSIC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감명깊었던 플래시몹 2편  (0) 2016.10.18
가을에 듣기 좋은 음악 #2  (2) 2016.09.27
가을에 듣기 좋은 음악 #1  (2) 2016.09.26
Hello - Adele  (0) 2016.09.20
We Are Never Ever Getting Back Together - Taylor Swift  (0) 2013.01.18
Tiziano Ferro feat. Kelly Rowland - Breathe Gentle  (0) 2013.01.15


카테고리

BLOG/MUSIC

날짜

2013.01.15 13:14

최근 게시글

최근 댓글